강충룡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강충룡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본회의 중 '동성애자를 싫어한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강충룡 의원(국민의힘)이 유감의 뜻을 표했다.

강 의원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성소수자를 혐오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혐오하는 마음을 조금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본의 아니게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강 의원은 "동성애자에 대한 이해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러나 동성애 확대를 염려하고 있다는 제 생각을 말씀드리기 위해 도입부에서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서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결코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유아·청소년기에 동성애가 확대될 수 있는 조건이나 환경을 법·제도적으로 조성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제 생각과 소신을 피력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 발언과 관련한 여론 흐름을 보면서 공인으로서의 발언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인식할 수 있었으며, 특정 계층·단체·지역 등에 대해서 개인적인 호·불호를 이야기하는 것은 발언의 의도와 상관없이 사회적 논란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 책임있는 지역 정치인으로서 발언과 행동 하나 하나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해 12월 23일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제주학생인권조례 찬반 토론 중 "저는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한다. 그러나 저는 그분들을 이해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그러나 저는 우리 자식들에게 동성애가 괜찮다, 정상적이다, 문제가 없다는 것을 계속적으로 학습하고 이해시키는 것에 대하여 납득할 수가 없다. 그것은 동성애를 권장하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