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면된 제주대 '갑질교수' 징계 불복해 소청 청구
파면된 제주대 '갑질교수' 징계 불복해 소청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jpg
"파면조치 과하다" A 전 교수측 소청심사 청구... 60일 이내 심사 판가름

학생들에 대한 상습적인 폭언·성희롱·부당지시 등 갑질 논란으로 파면된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 전 교수가 징계처분에 불복해 소청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대학교와 교원소청심사위원회, A 전 교수의 주변인 등에 따르면 A 전 교수는 최근 교원소청심사위에 소청 심사를 청구했다.

소청이란 공무원의 징계 등 불이익 처분에 대한 심사를 하는 행정심판이다. A 전 교수측은 지난주쯤 관련 서류를 소청심사위에 제출했고, 소청심사위로부터 이 사실을 통보받은 제주대는 제출할 답변서를 준비중이다.

당초 A 전 교수는 △폭언과 인격모독 발언 △외모비하 발언 △성희롱 발언 △학생에게 보복성 평가 및 협박 △사적인 일에 학생 동원 △정해진 수업시간 이외의 무기한 연장수업 △당일 통보식의 수업(교권남용) △학생들에게 지인이 판매하는 고가의 서적 강매 △고액 참가비의 공모전 참가와 상금배분 강요 △학생 수상실적에 강제로 자녀 이름을 넣으라고 요구 △학생들의 작품을 교수 개인의 이름으로 특허 출원 등의 의혹을 샀고, 대학 자체 조사 결과 대부분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학측은 자체 조사로 한계가 있었던 별도의 건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를 의뢰하면서도, 이미 드러난 비위 역시 가볍지 않다며 A 전 교수에 대해 파면 결정을 내렸다. 파면은 즉각 교단에서 퇴출되는, 중징계 중에서도 가장 강도 높은 징계다.

이와 관련 A 전 교수는 일정 부분의 잘못은 인정하지만 파면 조치는 과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A 전 교수의 소청은 학계, 법조인, 전직 교원 등 9명으로 구성된 소청심사위를 통해 판가름 난다. 심사는 청구 60일 이내에 이뤄지며, 상황에 따라 30일 연장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8
한심이 2018-12-03 13:16:07
댓글보난 잔머리굴려서 4학년 후배들 이용허멍 스승을 파면시켰다는 말이 사실인듯허다
223.***.***.78

디자인 2018-12-03 10:15:30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106.***.***.163

사필귀정 2018-12-03 02:36:59
오랜기간동안 도제식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본인의 실적과 이득을 위해 제자들을 이용한 잘못된 스승의 관행을 청산하여 바람직한 교육과 학과의 주체성과 자존심을 세우기위하여 노력 하는시점에 아직도 미련과 아쉬움이 있는 분이 한분 계시네요. 더이상 초라함을 금하시길 제자 입장에서 간곡히 당부 드립니다.
223.***.***.54

바나나킥 2018-12-03 01:16:15
아 틀딱들 제주의 딸내미 웃겨보겠다고 노력하는 모습 잘 봣습니다. 분발하세요.
112.***.***.212

설케즘~ 2018-12-03 01:14:23
에고고 바텀알바 하면서 틈틈히 댓글알바까지 하느라 허리가 휘내여,, 큼큼,, 종로에이스를 위한 험난한 길,, 응원합니풉킥,, 응원풉,, 풉킥,,키키키킥킥,, 이러다 탑골공원에이스 하시겠어요 어르신들 아 오늘내일 하지 않는 난 넘 행복한 사람이다!
11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