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 1일 기자회견 직후 인터뷰에 응한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비상대책위원회 학생들. ⓒ제주의소리
멀티미디어디자인 비대위, A교수 파면에 안도의 한숨...측근 징계 처분에는 불만 표출

숱한 갑질 논란을 산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대학 측의 파면 결정이 내려지자 회견장 한 구석에서는 짧은 탄식음이 들려왔다. 최초 A교수의 만행을 폭로하고 넉 달간의 지리한 싸움을 견뎌 온 해당 학과 학생들이 내쉰 안도의 한숨이었다.

1일 오후 2시 제주대는 송석언 총장 주재로 긴급브리핑을 갖고 징계위 결과에 따라 A교수의 파면 결정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이번 사태의 처음과 끝을 지켜보기 위해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비상대책위원회 10여명의 학생들이 참석했다.

송 총장의 입을 통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 해당 교수의 파면 인사처분 발령을 내렸다"고 전해진 순간, 학생들의 표정에는 순간적으로 옅은 웃음이 번졌다. 일부 학생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파면은 즉각 교단에서 퇴출되는, 중징계 중에서도 가장 강도 높은 징계다. 그동안 학생들이 일관되게 학교측에 요구해 온 조치이기도 하다.

이번 조치는 상습적인 폭언·성희롱·부당지시·부정연구실적 등 그동안 A교수를 둘러싼 의혹이 대학 자체조사에서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면서 어느정도 예상됐다.

2.jpg
▲ 송석언 제주대학교 총장이 1일 오후 2시 기자회견장을 찾은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주의소리
그러나, 학생들은 "이번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A교수가 남겨놓은 어두운 그림자가 아직도 학과 내 곳곳에 퍼져있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기자회견 직후 인터뷰에 응한 멀티미디어디자인 비대위 양민주씨는 "파면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이제까지 30년 동안의 피해자들이 치유가 되진 않겠지만, 그동안 요구하던 결과가 나와서 아직 믿기지 않고 기쁜 마음도 있고, 얼떨떨하기도 하다"고 복잡한 심경을 피력했다.

다만 양씨는 "해당 교수보다는 수위가 낮지만, 갑질을 함께 행했던 동료 교수들에 대한 인사처분이 너무 낮은 수위로 나와서 이에 따른 이의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대는 A교수의 갑질과 관련, 또 다른 갑질 논란을 샀던 B교수와 교직원 C씨 등에 대해서는 각각 감봉 3개월과 감봉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중 B교수의 경우 대학 자체조사로 규명하기엔 한계가 있던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지만, 이후의 처분이 어떻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특히 학생들은 A교수가 수업에서 배제된 이후 대체 강사를 대학측이 일방적으로 투입해 2차 피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초 대학측은 학생들과의 협의 과정을 거쳐 대체 강사를 선임키로 했으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양씨는 "대학측이 2학기에는 저희가 원하는 강사를 초빙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아서 원치 않는 교수들의 수업을 듣고 있다"며 "다음 교수진들이 초빙될 때는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서 제대로 배울 수 있는 학과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