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제주 대학생들 "갑질교수 파면하라" 한 목소리
성난 제주 대학생들 "갑질교수 파면하라" 한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갑질교수 징계위원회 맞춰 집회 열어 파면 촉구...4개 대학 총학생회 참여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의 '갑질' 논란에 대한 대학 차원의 징계위원회가 열린 것과 맞물려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이 해당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대와 제주관광대, 제주국제대, 제주한라대 등 4개 대학 학생들은 31일 오후 4시 제주대 본관 앞에서 집회를 갖고 폭언·성희롱·부당지시 등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갑질 교수의 파면과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8505명의 서명을 제주대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이들은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이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며 괴롭고 힘들었을 것을 생각하니 같은 대학생으로서 가슴이 미어진다"며 "'우리의 목소리는 당신의 건력보다 강하다'는 외침은 단지 교내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넘어 전국에 울려퍼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인격모독, 외모비하, 성희롱, 노동력 착취, 고가 참고서적 강매, 유흥주점으로 호출해 과제평가, 공동 수상자에 교수 자녀 끼워넣기, 보복성 평가 및 협박 등 교수의 '갑질'은 청춘을 무참히 박살내고 꿈을 짓밟았다"며 "도대체 학생들에게 왜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지, 왜 학생들은 배움이 아닌 고통을 받으며 학교를 다녀야하는지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분개했다.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이들은 "졸업과 학점이라는 교수의 권력 앞에 학생들은 이를 악물고 버틸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이제 도내 모든 대학교 학생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다. 후배들의 대학생활과 자랑스러운 모교를 만들기 위해선 앞장서서 맞서 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징계위원회에서 올바르고 정의로운 결과가 나오길 바라며, 부당한 권력으로부터 자유를 찾기 위해, 다시금 꿈을 향해 청춘을 쏟기 위해,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 멀티미디어디자인 전공 학생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연대 의지를 다졌다. 

최초 A교수의 만행을 폭로한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 학생들도 성명을 통해 "교육자가 아닌 범죄자가 강단에 서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A교수의 파면을 강력 촉구했다.

비대위는 "그간 A교수는 '도제식 교육의 일부였다', '학생들의 오해다'라며 제기된 의혹 일체를 부인했고, 학교 측은 떨어진 위상만을 생각하며 피해학생들이 아닌 가해교수를 감싸왔다"며 "하지만 결국 A교수의 성희롱과 갑질 등 모든 의혹들은 대부분 사실임이 밝혀졌고,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해당 문제들이 화두가 됐다"고 했다.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비대위는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진 조사결과가 말해주듯 멀티미디어디자인과는 수 십년간 암흑이었다. 친구들이 힘들어 하는 것을 들어도 못 들은 척, 눈물을 보아도 못 본 척하며 지내야 했다"며 "학교는 오늘 있을 징계위원회에서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제대로 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A교수에 대한 징계위는 이날 오후 5시30분 현재 진행중에 있지만, A교수는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관련된 건이 많아 적지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공무원 징계령에 따라 징계위 회의와 참여위원, 발언 내용 등은 일절 비밀에 부쳐진다. 징계위 의결서가 송부되면 총장 결재를 거쳐 A교수에게 징계처분사유설명서가 전달된다.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들. ⓒ제주의소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미쳤구나 2018-11-24 15:42:48
정말 곱곱헌 멀티학생들이다. 제주대를 아예 공개망신 시키려고 작정을 해신게들. 다른과까지 취업 못하게 난리쳥 다 죽일참이냐들. 멀티과 아이들 땜에 정말 돌아불커라
211.***.***.232

공조자 2018-11-01 11:15:24
같은과 갑질 관련 교수들은?
112.***.***.116

ㄷㄷㄷ 2018-10-31 20:53:48
이정도면 알앙 나가라 이 교수맞냐
211.***.***.38

노꼬메 2018-10-31 19:59:29
- "대학이 와르르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대학 관계자 왈.......
- 학교만 있고 학생은 없네.
116.***.***.31

토박이 2018-10-31 19:45:34
을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주십시요 하루빨리 마무리 해주시고 학생들 학업으 장으로 돌아가게해 주세요 질질 끌지마시고요 짜증납니다
39.***.***.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