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갑질교수' 의혹, 국회 차원서 다뤄질까
제주대 '갑질교수' 의혹, 국회 차원서 다뤄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에서 '갑질교수' 논란과 관련, 오영훈 의원과 면담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대 멀티미디어비대위, 민주당 제주당과 간담회...오영훈 "국감서 문제제기 기회 있을 것"

상습적인 폭언·성희롱·갑질 의혹으로 논란을 산 제주대학교 모 교수에 대한 문제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다뤄질지 주목된다.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0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인 오영훈 국회의원과 면담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비대위 측이 갑질교수에 대한 제주대 교무처의 조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뒤 국회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마련됐다.

비대위는 "학교 측의 미온한 태도에 지쳤다. 더이상 교내에서 얌전히 앉아서 조사결과를 기다리고만 있을 때가 아니라 더 많은 분들의 외적 도움이 절실하다는 점을 느꼈다"며 "도움을 받기 위해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오영훈 의원을 우선적으로 만날 것을 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주대 교무처가 A교수에 대해 실시한 자체 조사가 △기자회견 후 교무처만 조사결과를 뒤늦게 통보했다는 점 △조사 결과에 대한 이의 제기가 불가능하다는 점  △내부인사로만 구성돼 실시된 조사 △통지서 앞에 결과를 유출하지 말라는 협박성 문구가 기재됐다는 점 등을 들어 '제 식구 감싸기' 식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2.jpg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에서 '갑질교수' 논란과 관련, 오영훈 의원과 면담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와 관련 오 의원은 "5월말쯤 비대위가 구성됐다는 얘기를 들었다. 당시에는 제 상임위원회가 교육부를 상대로 하는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였기 때문에 교육부에 학생들이 제기하는 문제를 알렸고, 제주대에 대한 조사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그 이후 소속 상임위원회를 농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로 옮기게 되면서 교육부를 담당하는 소관 상임위가 아니었기 때문에 대처하기 어려웠던 점이 있다. 그 점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교육부를 소관으로 하는 상임위원회에 소속된 같은 당 동료의원들과 고민을 해보겠다. 오는 10월에는 제주대를 비롯한 국립대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어 국정감사에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밝혔다.

또 "만약에 징계 절차가 늦어진다고 해도 11월말에서 12월에는 제가 위원으로 있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열리는데,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예산과 관련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며 "접근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접근해 징계 절차가 빠른 시일 내 마무리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밖에도 학생들은 국정감사 세부계획과 관련된 사안을 질문했고, 교수의 주관적인 판단으로 성적이 매겨지는 예술디자인계의 관행을 끊기 위해 관련 법안을 개정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3.jpg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에서 '갑질교수' 논란과 관련, 오영훈 의원과 면담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관찰자 2018-10-11 11:36:05
맡길 거면 믿을 놈한테 맡겨야지. 오영훈한테 찾아가는 수준 보고 진짜 한심하네. 누가 다른 기사에 국정감사는 안 하냐고 댓글 다니깐 그제서야 알아봐서 찾아간 게 오영훈? ㅉㅉ 제주대생들 많이 글러먹언이?
211.***.***.210

이래도 2018-09-20 09:43:06
이래도. . . 이렇게까지 해도 바뀌는게 없다면 기성세대가 심하게 썩어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고 헬조선, 헬제주임을 만천하에 알리는 표식이 될 것 입니다.
무엇을 위해 교수측은 시간을 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결국 장고끝에 악수를 둔 결과를 초래할 뿐입니다.
학생측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제주대의 불명예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일파만파 퍼져나가 사회정의의 정립차원에서 커다란 수술대에 놓이게 됩니다.
양자 보호의 형평성도 어느 정도입니다.
그만 끝냅시다.
61.***.***.154

고양이한테 생선 맡기나? 2018-09-11 16:55:51
제주대생들아. 잘 생각해보시게. 지금 누구한테 부탁하고 있는지?
222.***.***.60

제대 동문 2018-09-10 22:46:16
젊은이가 답이다~!!!
사회구성원 모두가 힘을 합쳐 학생들을 도와줍시다
정치권으로까지 요청을 하게 만든
비교육 총장도 퇴진운동 벌입시다
전성수 비호세력은
그자보다 더 나쁜 자 아닐까요?
220.***.***.251

제주도 2018-09-10 17:27:17
의원님 의원님. 거기 갑질 말고 관광공사 횡령간부 논란부터 가서 좀 해봐요 자꾸 덮지 말고요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