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교수만이 아니었다"...동료 교수·직원도 갑질의혹
"A교수만이 아니었다"...동료 교수·직원도 갑질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동료 교수도 상금 일부 회수, 직원 수강신청 강제 의혹...대학, 수사 의뢰 가능성 시사 

[기사수정-9월 6일 17:00] 전공교수의 상습적인 폭언·성희롱·갑질 의혹에 휩싸인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내 또 다른 인물이 학생들을 상대로 갑질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최초 문제가 됐던 A교수를 비롯해 같은 과의 B교수, 직원 C씨 등도 조사선상에 올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이 같은 정황은 3일 낮 12시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가 제주대학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은 갑질 논란에 대한 대학 자체적인 조사 결과에 대해 "교수측의 증언에 힘이 실린 결과"라며 수긍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학교 측이 통지한 조사 결과 보고서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그동안 숱한 논란을 샀던 A교수 외에 B교수와 직원 C씨 등이 등장한다. 이중 B교수는 학생들로부터 'A교수의 직속라인'으로 지목됐던 인물들이다.

B교수의 경우 정규 수업시간이 아닌 오후 7시에 디자인 작품에 대한 '컨펌을 진행하겠다'고 통보했고, 그것도 모자라 당일이 되자 갑자기 오후 10시로 컨펌시간을 변경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학생들에게 '작품만 놓고 가도 된다'라는 지시를 남겨놓고는 막상 컨펌시간이 되니 출석체크를 지시했던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에 대해 학생들은 "수업시간 이외의 시간에 학생들을 부르는 것은 그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운 관계에서의 교수의 위력에 의한 강제"라며 "직권남용 혐의가 인정돼야 할 사례임에도 불구하고 대학 측은 '학생들의 불만을 야기했다'며 개선을 권고하는 수준으로 끝냈다"고 주장했다.

또 B교수는 특정 학생에게 자신의 연구실에 있던 3D프린터 기기를 중고사이트를 통해 판매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생들은 이 물품이 B교수 개인의 물품이 아닌 학교 소유의 물품으로 보고 학교 측에 신고했지만, 프린터는 B교수의 소유였다. 그러나 개인의 물품을 학생에게 지시해 판매토록 하는 행위 자체가 사적 심부름이며 부당한 지시라는 점에서 직권남용에 해당될 수 있다.

B교수는 학생이 받은 상금의 일부를 현금으로 가져오라고 지시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학교 측은 이 사례의 경우 학생과 B교수의 주장이 상반되고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이 어려워 판정을 유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C씨는 학생들에게 폐강 위기 과목에 강제적으로 신청하도록 했고, 이 과정에서 학생들이 해당 과목을 수강신청하지 않으면 학생 동의 없이 수강 신청을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전공 선택 과목에서 '학생 수를 채워야 한다'며 학생 의사와 상관 없이 수강 신청을 강요했다는 것이 학생들의 주장이다. 학생들은 자신이 신청하지 않은 과목이 신청된 것을 발견하고 C씨에게 이의를 제기했으나, C씨는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교수·C씨와 관련해 공개된 의혹들은 일부 사례다. 학생들이 조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공개한 내용으로, 통지서에는 이외에도 추가적인 갑질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학교 측은 "A교수만이 아니라 A교수를 중심으로 학과 내 부조리에 대해 폭 넓게 조사가 이뤄졌다. 학생들이 요구한 것 외에도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여러 의혹들을 조사했다. B교수와 C씨의 경우도 마찬가지"리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수긍할 수 없다며 이의를 제기하는 내용들은 대학 측이 접근할 수 없는 사안이다. 필요에 따라 총장 의결로 사법당국에 수사를 의뢰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동문 2018-10-15 22:19:13
나는 B교수가 과연 교수될 자격이 되는지 제일 궁금했음...교슈임용과정에서 위법이 없는지 확인필요.
그리고 A교수+B교수가 정부에서 진행하는 많은 프로젝트에 참여를 했다. 이정도 인성이면
연구비 횡령, 배임 혐의는 없는지 공문서 및 사문서 위조 혐의는 없는지 확인이 필요함.
61.***.***.225

궁금 2018-09-05 16:13:11
제주대 교수라는 직함이 누군가에게 갑질할 만큼 사회적 지위와 권세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 그래봤자 지방대 핫바리 학과 교수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지 않나?
39.***.***.23

쓰레기 집합체 2018-09-05 14:50:12
제주대학교 교수 중에 인간 말종들 널려 있습니다. 쓰레기들끼리 라인 타는 문화가 있어서 꼴에 정치놀음 하는 같잖은 측면도 있습죠.

앞으로 국내 정치세력이 어떻게 형성될 지, 정당구도가 어떻게 바뀔 지, 저출산 여파로 대학가가 어떤 식으로 구조조정 될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언제 한 번 국내 대학교수들을 표적삼아 제대로 털어야 합니다.
110.***.***.2

귓것덜 2018-09-05 11:15:32
어이고 진짜 학교에서 진행되는 세미나 기타등등 교수들이 일과시간에 진행되는거 쭉 살펴봐라. 수업시간에 자기 세미나에서 출석체크하고 듣게했었고 비단 이런 문제만이 아니고 양파처럼 계속계속 더 벗겨질꺼멍 하나하나 다 터저불라 그냥
220.***.***.24

한숨 2018-09-04 18:20:42
요즘 제주대 보면 가관입니다.

총장 이하 보직교수들이 문제가 있으면 제대로 처리해야지,
어떻게든 무마하려는 것이 눈에 뻔히 보입니다.

이뿐입니까?
도지사 후보였던 모씨의 석사학위 표절건은 어떻게 처리했나요?
제대로 된 대학 같으면 정치일정이나 선거결과에 관련 없이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표절여부를 심사해야 하지 않나요?

마치 제주대학교는 남의 일인양 어떠한 반응도 없었습니다.

저는 이미 모후보의 표절여부를 뭉수는 거 보고
이 문제도 이런 식으로 대충... 도민여론 잠잠해 지면 그냥 넘어가려 할 것 이라는 걸
예상했었습니다.

이런 식으로는 대학 발전 절대 불가능합니다.
117.***.***.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