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교수 '갑질' 의혹 자체조사 마무리, 결과는?
제주대 교수 '갑질' 의혹 자체조사 마무리, 결과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주대, 조사 내용 함구...28일 총장 기자회견, 징계 여부는 내달 초쯤 예상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 학과 A교수의 '갑질' 논란에 대한 대학 자체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다만, 학교 측은 조사 내용에 대해 일절 함구하고 있다.

제주대학교는 지난 6월 15일 '멀티미디어디자인과 4학년 재학생 비상대책위원회'의 공식 요구에 따라 두 달에 걸쳐 A교수의 갑질 의혹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했다.

기존에 제기된 A교수의 갑질 의혹은 크게 △성희롱, 폭언 등 인권 관련 의혹 △제자 공모전에 자녀 이름 끼워넣기 등 연구 실적 관련 의혹 △제자에게 개인적인 부당 지시 등 세 가지였다. 성희롱·폭언과 관련된 사안은 제주대인권센터, 연구실적 관련 사안은 연구윤리위원회, 그 외 갑질의혹 등은 교무처가 맡아 각각 진행됐다.

여성가족부 지침을 따르는 인권센터의 조사 기간은 최대 2개월, 교육부 지침을 따르는 연구윤리위원회는 규정상 예비조사 기간이 최대 6개월이다. 

학교 측은 인권센터의 조사를 마무리해야 하는 2개월을 마지노선으로 잡았고, 기한이 만료된 지난 15일 기본적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5.jpg
현재 남아있는 절차는 연구윤리위원회 차원의 조사에 따른 소명 절차다. 윤리위는 본 조사를 마무리함에 따라 당사자인 A교수와 비대위 측에 조사내용을 통보했고, 소명 기간으로 2주를 할애했다.

징계 여부는 이의제기 기간이 끝난 이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결정하게 된다. 현재로서 징계 결과는 다음달 초 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학생 측이 요구한 '2학기 개강 이전 조사 완료'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학교 측은 오는 28일 오후 2시 대학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송석언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다만 세부적인 조사 내용에 있어서는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대 관계자는 "총장 기자회견을 통해 일괄적인 입장을 밝히겠지만, 당사자들에게만 통보되는 조사 내용을 제3자에게 누설해선 안되도록 규정돼 있다. 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학과 학생들로부터 대리인 권한을 위임받은 제주대학교 중앙운영위원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과거의 악습과 관행이라 일컫던 행태를 끊어버리고 진정으로 배움이 있는 학교를 만들어야 할 때"라며 "사건의 완벽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28일14시 2018-08-23 21:30:30
28일 화요일 오후2시...
사태와 관련한 학교측의 입장 발표를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켜 보겠습니다.
61.***.***.154


제대졸업생 2018-08-23 13:43:04
제주대학 측은 더 성실하게 임하시라. 눈 부릅뜨고 결과를 지켜보는 눈들이 많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제대로 징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그 이후 일어나는 사태는 제주대학 측의 안일함때문일 것이다.

학생들의 학사일정을 최대한 고려하는 책임성있는 자세가 너무나 아쉽지만 징계 결과가 나오는 것까지
기다려 볼 것이다!!!!
220.***.***.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