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부족? '갑질교수', 정당화되지 않는 변명"
"소통 부족? '갑질교수', 정당화되지 않는 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jpg
▲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18일 오전 10시 제주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대 모 학과 학생들, '갑질논란' 교수 사과 조목조목 반박..."받아들일 수 없다"

이른바 '갑질교수'를 상대로 수업 거부에 나선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21일 해당 교수의 사과에 대해 "결코 정당화되지 않는 변명"이라며 수용 거부 입장을 분명히했다. 

학생들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A교수의 사과문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갑질교수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A교수가 사과문에서 밝힌)예술계에서의 도제식 교육은 성희롱과 성추행, 폭언과 폭행, 인격모독과 부정수상을 포함하는 교육방식인가. 지방대학의 한계라는 것은 무엇인가"라고 묻고는 "지방대학의 한계를 교수님 스스로 한정지어 놓은 채 저희를 노예처럼 부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A교수는 '사소하다고만 여겨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는 것이 권력 남용 및 갑질로 인식됨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했지만, 도면 그리기, 건축자재 나르기, 정원의 나무 가꾸기 등은 정당한 임금을 지불해야하는 노동"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학생들과의 소통이 부족해 변화하지 못했다는 말 또한 변명으로 들린다. 과거에 비슷한 사례가 여러 번 있었음에도 A교수는 변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변화는 고사하고, 해당 학생에게 보복성으로 F학점을 줬다. 성희롱으로 인해 감봉조치가 된 일이 있음에도 계속된 성희롱으로 학생들을 괴롭게 했다"며 A교수의 사과가 진정성이 없음을 강조했다.

앞서 A교수는 지난 19일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사과 및 입장표명문'을 통해 "아픔을 겪은 모든 학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A교수는 "저는 1980년대에 대학과 대학원을 다니며 예술계에서의 도제식 교육을 오랜 기간 동안 받은 사람"이라며 "그로 인해 대학의 교수가 된 이후에도 제가 배워온 방식을 당연시 해왔고, 저 또한 일종의 '스파르타식 교육'을 선택하는 것이 지방대학의 한계를 뛰어넘는 방법이며, 그 성과를 기반으로 제자들의 진로를 넓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나름의 목표를 이뤄가고 있다고 감히 자부했던 것과 달리, 시대가 변한 작금의 현실에는 제가 선택했던 교육 방식이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게 됐다"면서 "결국 저의 불찰과 정제되지 못한 언행으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은 학생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사죄하는 심정으로 저의 입장을 표명한다"고 했다.

A교수는 "목표 지향적, 목표달성적 사고방식에만 집착하다 보니, 정제되지 않은 언어나 행동으로 인해 과정에서의 윤리에 어긋났던 것이라 생각되고, 제자들을 대하는 데에 있어 신중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사소하다고만 여겨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는 것이 권력 남용 및 소위 '갑질'로 인식됨을 빨리 인지하지 못한 점, 학생들과 소통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말하고 행동했던 점 등 모든 불찰은 온전히 저의 탓"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저를 둘러싼 모든 의혹은 교내 인권센터 등 일련의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힐 것이며, 이후의 과정에 있어서도 일말의 거짓 없이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당장 쫒아내야 2018-07-14 17:02:46
저 교수 옆에 붙어 다니는 다른 교수들도 조사해봐라. 몇년 동안 방조자 아닌가? 털어서 먼지 나올 놈들 분명 있을 거라 생각한다. 하루 빨리 조사해서 파면시키고 연금 박탈하고 피해 학생들에 대한 민사 손해배상과 위자료까지 전부 토해내게 해야 한다. 교수로서의 자질이 떨어지는 인간이네.
211.***.***.83

철저하고 2018-06-22 17:30:01
또 철저한 조사를 통해 교수도 학생도 억울하지 않은 결과를 이끌어 내시길.
121.***.***.168

11 2018-06-22 09:27:54
중앙보도에 나가서. 제주대학교 이름에 먹칠해야 학교도 사태의 심각성을 알려는지.... 제주대 출신으로서 속상하고 부끄러운 일이네요.
222.***.***.225

... 2018-06-22 09:19:07
이야기 초점을 흐리는 사과문이네
가르침과 사람을 대하는건 별게지...
가르침 과정에서 오는 불찰은 너무나 말이 안된다.
진심이 없습니다.
112.***.***.23

모면 2018-06-22 09:17:41
교육은 사법부의 그늘에 숨는것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스스로 책임지고 사퇴하여 제주대학교 동문들의 명성에 누를 범하지 말고.피해 학생들을 찾아가서 석고대죄하므로 일말의 책임지는 교육자의 본이 되었으면 합니다.
17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