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폭언-성희롱" 제주대 모 학과 학생들 수업거부
"교수가 폭언-성희롱" 제주대 모 학과 학생들 수업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전공교수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담긴 대자보. 사진=해당 학과 SNS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전공교수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며 수업 거부에 나섰다. 이들은 해당 교수의 부당행위에 대한 대자보와 현수막 등을 교내에 부착하며 파면을 요구했다.

해당 학과 학생들은 최근 SNS 등을 통해 A교수가 폭언, 인격모독, 외모비하, 성희롱 등을 일삼아 왔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수업시간에도 이 같은 폭언이 자행됐다는 것이 학생들의 주장이다.

수업 거부는 지난 11일 시작됐다. 학생들은 A교수에 대한 고발을 위해 수 개월에 걸쳐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2.jpg
▲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전공교수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며 대학 건물에 부착한 현수막. 사진=해당 학과 SNS
이들은 대자보를 통해 "지난 4년동안 갑질교수의 횡포에 치욕적인 수업을 받아왔다. 수 년간 당해왔던 갑질의 악습을 끊어내고, 더 나은 학과를 후배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앞으로 입 다물며 숨어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A교수가 상습적 폭언·인격모독 발언 등을 비롯해 사적인 일에 학생들을 동원했고, 정규 수업시간 이외의 연장수업, 당일 통보식의 수업시간 변경, 고가의 참고서적 강매, 고액 참가비의 공모전 참여 및 상금 배분 강요 등을 갑질 사례로 들었다.

학생들은 "이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제주대 측에 A교수의 즉각적인 수업배제·파면을 요구했다.

<제주의소리>는 당사자인 A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3.jpg
▲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전공교수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며 수업 거부를 알리는 대자보. 사진=해당 학과 SN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6
부패척결 2018-06-25 20:53:47
학생주장 전부 사실임. 자식서울대 부정입학 문제는 사안이 위중함. 제자에게 하드디스크에 포르노 저장시키고 수업시간에 공공연히 시청하기도 했다. 스스로 물러나야 스스로가 양심이 있는 인간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물러나지 않는 다면 인간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다. 지켜본 제자가 무섭지 않는가?
112.***.***.91

대로행 2018-06-22 11:16:40
대자보만 보면 교수가 너무 멀리 갔다
교육도 서비스인데 굳이 저런 표현과 강제로 학생들을 가르쳐야 했는가? 미리 사회생활을 보여주려 함인가?

교수강의평가제도로는 강의 개선 및 자질부족 교수 퇴출등 여전히 필터링이 안되고 있구나.
누가 누굴 평가해!시건방진 소리쯤으로 생각하는구나.

그러니 돈있으면 공교육보다 사교육을 택하는 거겠지

막말 폭언 갑질하는 이들에게 한번쯤 권해보고 싶은 일자리가 있다
이맹희 조현아 조현민 셋중 하나 골라 기사 한번 해봐라





27.***.***.93

죄송합니다 2018-06-18 16:03:30
안녕하십니까.
댓글을 거의 안달아봤는데, 이렇게 좋지 않은 일에 댓글을 달게 되었습니다.

우선 기사 내용에 피해를 입고 마음의 상처까지 받으신 모든 분들께 유감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글을 쓰게 된 경위는 IP주소 중 .185 관련 댓글 때문입니다.

.185 관련 댓글을 기재한 분은 저희 부모님이십니다.
모바일에는 관심도 없는 분께서 왜 이렇게 많은 댓글을 이름까지 바꿔서 쓰셨는지...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부모님께서는 과거 일을 같이 한 경험이 있는 분으로서, 친분 때문에 감정이 격해져서 이렇게 하면 안될 일을 하셨습니다.
저는 세상의 어떤 사람도 한 사람의 소중한 부모, 배우자, 그리고 자녀라고 생각합니다.
마음의 상처를 입혀드려서 ...
211.***.***.10

생각해봅시다 2018-06-18 14:57:03
학생들의 분노게이지 올라가는 상황인건 이해합니다ᆢᆢ다만 맥락없는 자극적 단어의 표현들로만 이어지는 상황은 고려해봐얄것같네요ᆢᆢ
마치 기자들이 기사쓸때 자기네 필요한 대목만 가져다 올려 오해의 소지를 두는것처럼 말이지요ᆢᆢ이 참에 잘되었다 댓글다는 분들 중 혹시 그 교수의 혜택을 본 사람은 없는걸까요ᆢᆢ진상규명은 절차대로 대학차원에서 해결해주길 바라고 이제 학생들은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는것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118.***.***.134

피해자 2018-06-18 14:27:52
피해자가 또 다른 피해자를 낳고 있는 상황이군. 쩝
106.***.***.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