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주민회 "제주해군기지 입장은?" 각 후보에 공개질의
반대주민회 "제주해군기지 입장은?" 각 후보에 공개질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4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해군기지 정책과 관련, 제주도지사 선거 후보들에 공개질의하고 있는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제주의소리
도지사 후보 5명에  질의서 전달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반대, 평화의지 강한 후보 당선되길"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를 반대하는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들이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제주도지사 후보들에게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미래비전에 맞는 정책을 수립하라"며 공개 질의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회장 강동균)는 4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군사적 용도를 최소화하고 평화외교의 주축으로 기능을 전환하는 것을 국가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개질의서에는 △'2018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에 대한 입장 △강정마을 명예회복을 위해 필요한 과제 △민군복합항 통제권과 관련한 외국함정 입출항 문제 △한반도 평화증진을 위한 민군복합항 전환 계획 등의 내용이 담겼다.

주민들은 "강정마을은 제주해군기지 건설로 11년째 갈등을 겪고있다. 주민들간의 찬반 갈등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며, 최근 해군이 국제관함식을 강정마을 일대에서 유치하려는 바람에 그 갈등이 더욱 커지고 싶어지는 상황"이라며 "왜 해군은 30척이 넘는 함정과 수륙양용장갑차, 헬리콥터와 전투기까지 동원해 국제관함식을 강정마을에서 하려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작년 11월말 핵잠수함 입항 시 방사능 물질 배출 의문에 제주도정과 관계당국은 그야말로 속수무책이었다. 이번 해군이 추진하려는 국제관함식에는 미국의 핵항공모함과 핵잠수함이 모두 들어 올 계획"이라며 "지난 11년간 받은 고통만으로는 부족하단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정마을회는 관함식 유치 여부를 두고 지난 3월 30일 임시마을총회를 거쳐 압도적인 비율로 '유치 반대' 결정을 내렸지만, 해군은 최근까지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를 위해 주민들을 설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은 "최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고 고위급 회담까지 성사됐으며, 오는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될 분위기다. 이제 남북은 오는 14일 군사관계자회담, 18일 체육회담, 22일 적십자회담 등이 줄줄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따라서 지금은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군사적 활용도 증대를 꾀할 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가 휴전선에서 가장 멀리 있는 위치라는 점을 생각할 때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군사적 용도는 최소화돼야 한다"며 "제주도가 한반도 항구적 평화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도지사 후보 중 가장 평화에 대한 의지가 강한 후보가 당선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5명의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공개질의서를 전달키로 했다.

2.jpg
▲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회장. ⓒ제주의소리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회장은 "국제관함식에 대해 해군에 항의를 하니 '행사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겠다'고 하더라. 이게 말이 되는 소리냐"며 "제주해군기지는 지금까지 수백명이 사법 처리되고, 아직도 찬반이 나뉘어져 갈등 해결은 요원하기만 하다. 이럴 때 정부나 해군이 나서서 그 갈등을 해결해주지는 못할지언정 오히려 국제관함제 유치를 통해 갈등을 키우려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강 회장은 "아직 채 완공도 되지 않은 민군복합항에서 국제관함식을 강행할 이유가 없다. 강정 주민들이 어느정도 치유되고, 주민들 간 상생의 계기가 마련됐을때 관함식이든 여타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것"이라며 "새로 재탄생한 반대주민회를 중심으로 군사기지 확장 억제를 비롯해 강정의 아픔을 함께해 줄 수 있는 국민들과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를 계승해 지난 4월 11일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ㅋㅋㅋ 2018-06-04 18:13:58
반대주민회도 있구나게~~~경허지말앙 도의원혼번 나왕 심판을 받아보라게~~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