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은 4·3이다’ 서귀포서 4·3항쟁 기억문화제
‘강정은 4·3이다’ 서귀포서 4·3항쟁 기억문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주해군기지 반대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강정친구들이 제주4·3항쟁 70주년을 맞아 3일 오후 5시 서귀포 1호광장에서 ‘강정은 4·3이다’를 주제로 기억문화제를 연다.

올해 행사는 4·3 등 국가폭력으로 희생된 영혼에 대한 묵념과 님을 위한 행진곡으로 시작한다. 김영태, 장현호, 이형준의 노래와 박연술의 살풀이, 박소산의 학춤 공연도 예정돼 있다.

고권일 강정해군기지반대 대책위원장과 정선녀 성프란치스코센터장 등의 자유발언도 예정돼 있다. 

4·3 영혼들을 추념할 수 있는 작은 분향소도 준비한다. 행사 마지막에는 ‘잠들지 않는 남도’를 함께 부를 예정이다. 

행사를 기획한 최혜영 강정친구들 사무국장은 “4·3 70주년을 맞아 제주가 진정한 평화의 섬으로 나아가길 바라다”며 “강정에서도 계속 싸우고 있음을 이야기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정친구들은 매주 화요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제주시청과 서귀포 1호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며 제주해군기지 소식을 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