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jpg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취임 후 처음 단행한 특별사면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이 제외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이 유감 표명과 함께 조속한 특별사면복권을 요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29일 논평을 내고 “특별사면을 기다려온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12월30일자로 강력범죄와 부패범죄를 제외한 형사범과 수형자 6444명에 대한 특별사면을 단행하는 내용의 사면안을 심의․의결했다.

사면에는 용산 철거현장 화재사망 사건 가담자 25명도 포함됐지만,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반대활동을 펼친 강정마을 주민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재판 진행 중인 관계자 등이 있어서 특별사면복권을 하지 않았다는 법무부의 설명이 있었지만, 해군의 구상권이 철회된 시점에서 대립과 갈등을 씻고 상생과 화합이라는 새로운 분위기에서 새해를 맞을 수 있기를 바라는 강정주민들과 제주도민들의 뜻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가 전향적인 자세로 임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범법자 신분으로 지내는 당사자들의 고통을 해소해주는 것이 다른 어떤 갈등해소 대책보다 우선”이라며 강정마을 주민들에 대한 조속한 특별사면․복권을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