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9788981205492.jpg
제주 출신 여행 작가 양기혁, 《기차 타고 러시아 순례》 펴내 

제주 출신 여행 작가 양기혁 씨가 최근 새로운 여행기 《기차 타고 러시아 순례》(새로운사람들)를 펴냈다. 

양 씨는 서귀포에서 귤 농장을 운영하면서 지난 2011년 중국 여행기 《노자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각출판사)를 펴내 여행 작가로 데뷔했다.

이번 신간은 저자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네 차례에 걸쳐 101일 동안 러시아 40여개 도시를 둘러본 경험을 모은 것이다. 우연히 친구 초대로 방문한 2주로 시작해 나중에는 한 달간 광대한 대륙을 누볐다. 늦은 나이에도 유료 인터넷 강좌를 수강하며 러시아어를 익히고, 상당한 문헌을 참고한 노력은 늦깎이 여행 작가를 빛나게 하는 이유다.

책은 1부 ‘백해에서 흑해까지’와 2부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로 구성돼 있다. 더 세부적으로는 도시나 지역을 묶었다. 현지에서 겪은 에피소드들, 여러 가지 정보가 500페이지 넘게 옹기종기 담겨 있다.

“2시간 가까운 공연이 끝나고, 극장을 나오자 강 건너에 도시 재개발로 새롭게 탄생한 모스크바 시티의 마천루들이 휘황한 불빛을 사방으로 비추고 있었다. 체홉이 20세기 초에 희곡을 쓴 지 한 세기가 지나서 모스크바 시티는 새로운 욕망과 동경을 품은 21세기 모스크바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 ‘모스크바’ 중에서

“샤샤와 함께 있는 동안에도 그 충전장치를 핸드폰에 연결해 충전하고 있는 걸 그는 매우 신기해하며 자신의 노키아 브랜드인 구형 핸드폰에 사용할 수 있는지 연결해 보기도 했다. 그것은 요즘은 흔히 구할 수 있고, 그다지 비싼 것도 아니었다. 무언가 기념이 될 만한 것을 선물하고 싶던 차에 그에게 그 충전장치를 ‘빠다록(선물)’이라고 말하며 건네주었다. 그는 조금 당황스러워하기는 했지만 무척 마음에 들어 했다.” 
- ‘서시베리아 평원’ 중에서

특히 직접 촬영한 사진이 한 두 페이지 마다 실리면서 보는 재미를 한 층 더 배가시켜 준다. 전문적인 솜씨는 아니어도 일상 느낌을 최대한 살리면서 정보 전달에 충실한 사진이다. 

전체적으로 담백하고 진솔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여행기로 부르기 손색이 없다. 덕분에 막히는 일 없이 술술 읽힌다.

171647_195366_5835.png
▲ 양기혁 작가.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저자는 “앞으로 미국, 쿠바, 남미 지역을 여행하려 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의 손에서 탄생할 새로운 여행 이야기가 기대된다. 출판기념회는 12일 오후 3시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 8층에서 열린다.

새로운사람들, 576쪽, 2만8000원.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