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남북협력제주도민운동본부(이사장 강영석)는 4일 "북한 룡천 폭발피해 동포 돕기 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뜻에서 한화 14억원 상당의 의약품 항생제 분말 등을 대한적십자사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30분 대한적십자사 총재실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이윤구 총재와 강영석 이사장이 참석했다. 운동본부가 기증한 의약품은 33종 7086점이다.

적십자사는 의약품을 다음주초 선박편으로 북한 룡천 주민들에게 전달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