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12 국민여행실태조사’ 지표 11개 부분 ‘제주1위’


제주자치도가 전국 16개 광역 시·도의 관광만족도 조사 지표 대부분을 싹쓸이 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서의 위상을 재확인 했다.

13일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간한 ‘2012 국민여행 실태조사에서 지난 해 전국 16개 시·도의 관광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전반적 만족도 등 15개 만족도 지표 중 11개 지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간한 ‘2012 국민여행 실태조사’에 따르면 만족도 조사 지표 중 1위를 차지한 항목은 전반적 만족도, 자연  경관, 문화유산, 교통, 숙박시설, 관광정보 및 안내시설, 관광지 편의시설, 관광종사자 친절성, 혼잡도 등에서 최고의 만족도를 보였다.

또한 재방문 의향과 타인추천 의향에서도 1위를 차지, 올해 1000만명 관광객 유치 전망을 밝게 했다.

이밖에 식당 및 음식만족도, 체험프로그램 만족도, 쇼핑만족도 등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조사항목 대부분 분야에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해서도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다.

숙박시설만족도(2위→1위), 관광종사자친절성(3위→1위), 관광지혼잡도(2위→1위) 등은 2~3위에서 1위로 선두를 꿰찼고, 식당 및 음식만족도(8위→2위), 쇼핑만족도(8위→3위) 등에서는 중위권에 머물던 만족도가 최상위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체험프로그램만족도(1위→3위) 등 일부 항목은 만족도가 떨어져 개선이 요구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같은 결과는 관광산업의 질적 만족도 제고를 위해 도민과 관광업계 스스로의 의식수준 향상과 국제적 수준의 수용태세 확립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튼튼 관광제주 만들기 프로젝트’를 계속 가동해 나가면서 수용태세 부문을 개선해 나가는 등 관광만족도 제고를 위한 입체적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여행 실태조사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하고, (주)한국갤럽 조사연구소에서 조사한 정부승인통계로, 이번 조사는 전국 2743가구의 15세 이상 동거 가구원 66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