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제주서부경찰서는 10일 새벽 제주시 노형동의 자택에서 남편 김모(67)씨를 살해한 혐의로 문모(55)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문씨는 20년전 집을 나선 남편이 뇌출혈 등 몸이 극도로 쇠약한 상태서 집으로 들어오자 병원에서 치료를 하는 등 홀로 간호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문씨가 병원서 퇴원해 집에서 목욕 시키던 중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이뤄진 부검에서 목졸림 흔적도 발견됐다.

경찰은 이에 13일 문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직접 사망원인이 부인의 목 조름 때문으로 보기 어렵다" 영장을 기각했다.

현재 피의자의 가족들도 문씨의 살인 의도가 없다며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영장기각에 따라 보강수사를 진행 중이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