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통합당 김재윤 의원과 강동균 제주 강정마을 회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제주 해군기자 문제해결을 위한 10만송이 국회 청원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만7500여명이 서명한 제주해군기지 반대 청원서가 제19대 국회 개원과 함께 제1호 청원으로 접수됐다.

민주통합당 김재윤(서귀포시), 장하나(비례대표) 국회의원, 10만송이 청년들(대표 신정현),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은 5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기지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10만송이 청년들'은 4월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해군기지 반대 국회청원을 위한 10만명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서명운동에는 2개월 만에 2만7600명이 참여해 제19대 국회에서 제1호 청원 운동으로 접수됐다. 주요내용은 제주해군기지 공사중단, 예산삭감, 국정조사, 특검제 실시 등이다.

청원서에서 이들은 제주해군기지 추진 과정상의 민주적 절차 준수 여부와 입지 타당성, 불법·탈법 여부에 대한 국회차원의 면밀한 조사를 주문했다.

김재윤 의원은 "제주해군기지는 제주도만이 아니라 전 국민적 문제다. 제19대 국회에서 해군기지특위를 구성해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강정주민들은 세계 유일의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자손에게 물려주기를 원한다"며 "해군기지 공사는 9월 제주도서 열리는 세계자연보전총회의 취지와도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19대 국회에 제주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위한 예산삭감과 국정조사, 특검제 도입을 위해 국회특위를 구성해야 한다"며 "국민적 합의를 통해 제주가 진정한 평화의 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정현 10만송이 청년들 대표는 "지속적인 서명운동을 펼쳐나가고 각 대선 캠프와 연계하는 등 해군기지 반대 운동을 계속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