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 여행 알선을 뿌리 뽑아 제주 관광 이미지 쇄신을 꽤한다.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회장 김영진)는 제주관광의 메가투어리즘 시대를 대비해 제주도, 자치경찰, 행정시, 관광협회 등으로 구성한 ‘제주관광상거래질서계도위원회’를 본격 가동한다고 16일 밝혔다.

무 등록 업체의 여행알선과 무자격 안내원의 안내 행위 등 불공정 여행 관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제주관광의 부정적 이미지를 야기하는 저가관광, 부실 관광을 퇴치해 국제적 관광지 이미지에 걸 맞는 선진 관광 수용 태세를 확립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계도위원회는 지난 13일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온 단체 관광객들을 마중하는 여행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무등록 여행 알선과 무자격 안내 행위에 대한 실태 점검을 시작했다.

또 도내 전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단속 협조요청 문서시행과 더불어 본격적인 현장 단속 업무를 연중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관광진흥법 제 3조 제1항에서 여행업이라함은 여행자 또는 운송·숙박시설, 그 밖에 여행에 딸리는 시설의 경영자 등을 위하여, 그 시설 이용 알선이나 계약체결의 대리, 여행에 관한 안내, 그 밖의 여행 편의를 제공하는 업으로 규정하고 있다.

관광진흥법 제4조 1항에 따라 여행업 등록을 하지 않고 여행 알선 행위를 할 때는 관광진흥법 제82조의 벌칙규정에 의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관광진흥법 제 85조 양벌규정에 의거 법인의 대표자나 법인 또는 개인의 대리인, 사용인, 그 밖의 종업원이 그 법인 또는 개인의 업무에 관여한 경우 해당 업무에 종사한 행위자를 벌함과 동시에 해당 법인 또는 개인에게도 벌금형을 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제주의소리>

<오연주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