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공사와 곶자왈공유화재단은 '제주 생태환경 보존과 녹색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의소리

곶자왈 보존에 제주관광공사가 앞장선다.

제주관광공사(사장 양영근)와 곶자왈공유화재단(이사장 오경애)은 12일 제주웰컴센터 3층 대회의실에서 ‘제주 생태환경 보존과 녹색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관광공사는 제주의 가치 자산인 곶자왈을 지키기 위한 도민운동에 동참하는 것은 지역 공기업이 마땅히 참여해야 할 책임으로 인식,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특히, 공사의 사회공헌 브랜드 ‘J-Together’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곶자왈공유화재단과 협력체계를 갖춤으로써 실질적으로 도민사회의 공동 이익에 기여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

‘J-Together’는 제주관광공사(JTO, Jeju Tourism Organization)와 다함께(Together)를 의미하는 단어를 합성해 공사 자체적으로 정립한 브랜드 명칭이다.

제주관광공사는 사회공헌사업을 기업에게 주어진 사회적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앞으로 폭넓은 사회공헌으로 도민사회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다.

공사와 재단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곶자왈 공유화와 체계적 보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생산적인 공동번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결의했다.<제주의소리>

<오연주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