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6시7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2리사무소 앞에서 강모 할머니(71. 신효동)가 오토바이를 운행 중 차량과 충돌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남원 구급대는 곧바로 사고자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경찰은 강할머니가 오토바이 운행 중 스스로 주차중인 차량을 충돌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