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언론에 무시된 뉴스 Top(탑) 10에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과 제주해군기지건설 사업 등 제주지역 현안사업 2개가 이름을 올렸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연말을 맞아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와 공동으로 2011년 언론에서 무시당한 뉴스 10개를 설문조사를 통해 발표했다.

조사는 12월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162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자 한 명당 선택지로 제시된 뉴스 30개 중 10개를 선택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7.3%인 1258명이 MB 친인척과 측근 비리 보도를 1위로 꼽았다. 4대강 부실공사와 홍수예방 효과는 2위(73.3%, 1,194명), MB 내곡동 사저는 3위였다.

이어 선관위 사이버 테러와 여당 연루 의혹 4위, 조중동 종편의 폐해와 특혜 5위를 차지하며 대통령과 관계된 사안에 대해 언론이 제대로 다루지 못했다는 내부 반성이 나왔다.

농민들의 반대가 거센 한미FTA는 6위, 론스타 외환은행 먹튀 논란은 7위, 위키릭스 비밀 외교문건 공개는 8위였다.

제주도의 세계 7대 경관 사기 논란은 9위,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사업은 10위를 차지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